iPad mini with Retina Display 셀룰러 128G 개봉기

아이폰4를 마지막으로.. 3년만에 다시 아이폰6로 돌아오니... 너무 좋더군요...

그래서 태블릿도 바꾸기로 결정... 베뉴와 지패드를 iPad mini 2로 변신시켰습니다.. ㅡ.ㅡㅋ

구형이지만... 일단 이동시에 사용하기에는 8인치 이상은 불편하다는 걸 이미 익히 알고 있기에..(베뉴 들고 다닐 때는 어깨가.. ㅠ.ㅜ)

mini 3는 Touch ID 말고는 차이가 없어서... mini 2로 결정...

중고제품 물색중에... 라쿠텐에 괜찮은 딜이 올라와서 그냥 새제품으로 구매를 했습니다...



  아이패드 - 처음이라 조금은 불편하고.. 나에게는 과한 스펙...

안드 태블릿이야 폰이랑 다를 바가 없고.. 윈태블릿은 컴퓨터와 다를 바 없고...

아이폰도 겨우겨우 쓰는 주제에... 아이패드는 아직 조금 불편하네요...


사전 공부(?)도 없이 덜컥 아이튠즈 연결.. "어라 카스가 안 나오네.. 뭐가 안 나오네.. 등등등"

아이패드는 패드 전용앱이라는게 별도로 존재하더군요... 그리고 패드 전용이 없는 어플은 폰용으로 설치를 하면 되는데...

그 UI가 참.. 뭐라 말할 수 없는 어색함....


모 은행 어플은 설치하니.. 순정인데도 불구하고 "변조된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실행도 안 되는 상황..

고객센터 문의하니.. 패드 전용앱은 개발 포기했답니다... 폰용으로 설치하라고... ㅋㅋㅋㅋㅋㅋ

아직 왜 그런 건지는.. 이제 입문하는(?) 입장에서는 알 수 없습니다만 어이없기도 하고 불편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라쿠텐 딜이 64기가/128기가 2가지였는데... $30 차이인지라 덜컥 128기가를 구매했습니다...

낮에 아이포니앙에도 용량이 너무 많은 거 같다고 글 올렸다가.. 행복한 고민 한다고 핀잔(?)을 들었습니다만...

지금도 110기가라는 광활한 용량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전혀 감이 안 잡히고 있습니다... ㅠ.ㅜ


5년전부터 NAS를 운용하기에.. 솔직히 안드폰 8기가 짜리도 넉넉히 쓰던 주제에...

용량이 너무 갑자기 늘어서.. 적응을 못 하는 걸 수도 있지만... 정말 이건 어떻게 써야 하는 건지... ㅋㅋㅋㅋㅋㅋ

동영상도 인코딩은 귀찮고.. 어차피 NAS에서 스트리밍해서 보는지라....... 뭐 어떻게든 적응하겠죠..? ^^



  Galle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