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홍미5 플러스 사용 후기 Part.1 - 여전한 성능과 가성비의 스냅625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개인적으로는 홍미4 프라임을 시작으로 벌써 6번째(?) 스냅드래곤 625 탑재 기기 리뷰입니다.


재작년 홍미4 프라임으로 스냅드래곤 625란 AP를 처음 만났을 때는 정말 큰 충격이었죠. 어지간한 성능에 써도써도 줄지 않는 배터리! 


당연히 플래그쉽에 비할 성능은 아니었습니다만 실사용 기기로서는 이런 가성비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그렇지만 시간이 흐르고 이제는 다음 세대 AP인 스냅드래곤 636에 그 자리를 내어주는 모양새입니다만 지금도 이 정도의 성능을 가진 국산 스마트폰은 찾기가 힘들 거라 보구요.


어쩌면 제가 하는 스냅드래곤 625 리뷰, 지겨우실 수도 있습니다만 지난 2월 인도 출시 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홍미노트5(차이나/프로)와 비교해서 정리를 해봤습니다.



  Redmi 5 Plus Secification(Feat. Redmi Note 5 CN/PRO)


샤오미의 홍미5 플러스는 샤오미에서 재작년부터 출시하던 전형적인 스냅드래곤 625 탑재 스마트폰입니다. 아래 표에 있는 스펙은 홍미4 프라임부터 거의 수정 없이 사용을 했으니 개인적으로는 더욱더 와닿구요.

구 분 홍미5 플러스
(Redmi 5 Plus / Redmi Note 5 India)
홍미노트5
(Redmi Note 5 CN / PRO)
A P Qualcomm Snapdragon 625
(Octa-core 2.0 GHz Cortex-A53)

Qualcomm Snapdragon 636

(Octa-core 1.8GHz Kryo260)

GPU Adreno 506 Adreno 509
메모리 3/32GB or 4/64GB 3/32GB or 4/64GB or 6/64GB
LTE FDD-LTE Band 1 / 3 / 5 / 7 / 8, WCDMA B1, 4G+3G Dual Standby + 4G+4G Dual Standby
Display 5.9", 2160x1080(FHD), 403PPI, IPS
Battery 4000mAh, QC2.0 4000mAh, QC3.0
카메라 후면 1200만(F/2.2) / 전면 500만 후면 광각(1200만(F/1.9), 1.4μm), 망원(500만), EIS / 전면 1,300만, AI얼굴인식
기타 통신 블루투스 4.2 / 802.11a/b/g/n / GPS / 외장메모리 등 블루투스 5.0 / 802.11a/b/g/n/AC / GPS / 외장메모리 등
외 형 158.5x75.45x8.05mm, 180g 158.6x75.4x8.05mm, 181g
가 격 3/32GB : 999RMB(약 170,000원)
4/64GB : 1299RMB(약 220,000원)
3/32GB : 1099 RMB(약 190,000원)
4/64GB : 1,399 RMB(약 240,000)원
6/64GB : 1,699 RMB(약 290,000원)


다만 이전 기기들과의 차이점이라면 5.99인치 18:9 비율의 풀 스크린을 장착했다는 정도? 그리고 샤오미의 스냅드래곤 625 기기 중 두 번째로 퀄컴 퀵차지까지 지원을 하고 있다는 정도일 겁니다.


출시 초기에는 이 5.99인치 18:9 풀 스크린 때문에 잠깐 관심을 받았습니다만 곧 출시된 홍미노트5(차이나/프로)와 비교를 해보면 스펙상으로는 많이 초라한게 사실입니다.


AP의 성능은 물론이거니와 네트워크 성능이나 카메라 등 어쩌면 비교가 불가능한 기기일 수도 있는데요.


그렇지만 스냅드래곤 636에 비해 성능이 부족하다 뿐이지 아직 우리 나라에서는 보급기로서의 역할은 충분히 하고도 남는 스펙임에는 분명합니다.



  홍미5 플러스 & 스냅드래곤 625 - 실사용의 마지노선!


다른 기기들과 마찬가지로 안투투 벤치마크가 업데이트 되면서 홍미5 플러스의 스냅드래곤 625도 6만점 초반대에서 7만점 후반대로 점수가 대폭 올라갔습니다.


그렇지만 스냅드래곤 636과 비교를 해본다면 CPU는 70% 정도, GPU는 60% 정도의 성능을 보이는데요.


이 홍미5 플러스의 성능이 웹서핑이나 포켓몬고 정도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마지노선의 성능이 되겠죠. 여러 스마트폰을 리뷰를 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딱 여기까지가 제 인내심의 한계이기도 하구요.


긱벤치로 CPU를 좀 더 살펴보자면 특히 싱글 코어 성능이 많이 부족합니다. 이 부분을 멀티코어가 어느 정도 보완을 해주고 있기 때문에 실사용에 부족함이 없는 걸 테구요.


스냅드래곤 625의 홍미5 플러스와 스냅드래곤 636의 홍미노트5, 두 기기를 지금은 동시에 사용중입니다만 아무래도 싱글코어의 차이가 실사용에서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기는 합니다.


아래 영상을 보면 제가 느끼는 이 차이를 어느 정도 이해하실 수 있을 듯 하구요.


플래그쉽과는 다르게 이 중/보급형 AP들은 세대에 따른 성능 차이가 확실한 편입니다. 아무래도 스냅드래곤 625가 빠른 속도를 보이는 AP는 아니다보니 이런 차이는 더 두드러지는데요.


훌륭한 멀티코어 성능이 보완을 해준다고는 합니다만 싱글코어 성능이 너무 부족해서 스냅드래곤 636에 비해서 떨어지는 모습은 확연히 드러납니다.


그렇지만 영상에서 보시다시피 용량이 큰 게임이 아니라면, 웹서핑이나 메신저 등 일반적인 사용에서는 또 그렇게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성능이기 때문에 구형 제품이라고 해서 무조건 외면할 만한 제품은 또 아니라고 생각이 됩니다.



  출시된지 1년 반, 여전한 성능과 가성비!

스냅드래곤 625가 제품화 된지가 벌써 1년 반이 훌쩍 넘어갑니다.


시간이 흐른 만큼 최신 제품 대비해서는 부족한 성능이지만 아직까지도 실사용이 가능한 정도의 AP라는 것을 생각했을 때 이 스냅드래곤 625가 진정한 퀄컴의 실수(?)가 아닐까 생각이 되는데요.


어쩌면 빠름~빠름~을 추구하는 우리 나라 사용자들의 성향과는 맞지 않을 수도 있는 구형 제품입니다만 이런 제품을 어디 가서 10만원대에 구할 수 있을까요?


중국 제품이라서, 카피팻인 샤오미의 제품이라서 아직도 저평가 되고 있지만 허접한 국산 30~40만원대 스마트폰보다는 오히려 10만원대의 이 홍미5 플러스가 더 실속있는 가성비 제품이 아닐까 생각이 되네요!





이 포스팅은 기어베스트를 통해 기기를 제공받고 작성된 글임을 알립니다.

그렇지만 포스팅은 일체의 간섭도 없이 제 소신껏 작성 되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